초전 법륜경
  글쓴이 : 마을지기     날짜 : 06-12-10 08:56     조회 : 7164    
  트랙백 주소 : http://www.vmcwv.org/bbs/tb.php/menu3_2/32
 


               경전강독



1. 이와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때 세존께서 바라나시 근처의 선인들이 머무는 사슴동산(녹야원)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다섯 수행자들에게 설법하셨다.


"수행자들이여, 여기에 양극단을 초월한 길이 있느니라.


그 양극단은 무엇인가. 그 한 극단은 감각적 욕망의 즐거움을 탐하는 것으로, 이는 세간의 저속한 것이고, 열등한 것이고, 가치가 없는 것이고, 위해로운 것이라 범부가 행하는 것이지 성스러움을 쫓는 성인이 행할 바가 아니다.


또 하나의 극단은 자신을 학대하고 고통을 주는 고행에 치우치는 것으로, 성스러움을 추구하는 현명한 성인이 쫓을 바가 아닌 가치없는 것이요 위해로운 것이다.


수행자들이여, 여래는 이 양 극단을 버림으로써 중도를 발견했으며 이 중도는 법안을 갖게 했고, 평화로운 적정을 가져오는 지식을 얻게 했고, 위없는 지혜를 증득하여 깨달음과 닙바나(열반)를 성취케 하였다.


2. 수행자들이여, 그러면 여래가 발견하여 깨달은 중도가


어떻게 여래에게 법안을 갖게했고, 평화로운 적정을 가져오는 지식을 얻게 했고, 위없는 지혜를 증득하여 깨달음과 닙바나(열반)를 성취케 하였는가?


그것은 참으로 바른 성스러운 여덟가지도(八正聖道)로서, 이름하여 바른 견해(正見), 바른 겨냥(正思惟), 바른 말(正語), 바른 행위(正業), 바른 생활(正命), 바른 노력(正精進), 바른 마음챙김(正念), 바른 정신집중(正定)이니라.


수행자들이여, 이것이 여래가 발견하여 깨달은 중도이며, 바로 이 중도에 의해서 법안을 갖추었고 평화로운 적정을 가져오는 지식을 얻었으며 위없는 지혜를 증득하여 깨달음과 닙바나를 성취케 하였느니라.


3. 수행자들이여, 이제 이것이 둑카(苦, 괴로움)에 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苦聖諦)


태어남이 둑카요, 늙음이 둑카요, 병듦이 둑카요, 죽음이 둑카요, 근심, 슬픔, 괴로움, 걱정, 번뇌가 모두 둑카요, 싫어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둑카요, 사랑하는 이와 헤어지는 것이 둑카요, 구하는 바를 얻지 못하는 것이 둑카요, 짧게 말해서 다섯가지 모임(五蘊)의 집착자체가 둑카이니라.


수행자들이여, 이제 이것이 둑카를 일으키는 원인에 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苦集聖諦)


갈애(渴愛)가 뒷받침이 되어서 새로운 탄생이 있게 하고, 유혹과 탐욕에 따라 이곳 저곳에서 감각적 욕망을 추구하니, 이 갈애를 이름하여 감각적 즐거움에 대한 갈망이요(欲愛),이 갈망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는 것이요(有愛), 이 갈망으로 다시 죽게 되는 것이다.(無有愛)


수행자들이여, 이제 이것이 둑카를 소멸하는 것에 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苦滅聖諦)


참으로 이것은 모든 갈애(갈망과 욕망)로부터 떠난 것이요, 소멸하여 벗어난 것이요, 집착을 버린 것으로서, 바르게 버리면 해탈에 이르고 생노병사의 윤회의 고통을 소멸하게 하는 것이다.


수행자들이여, 이제 이것이 둑카를 소멸하는 것으로 이끄는 도(道)에 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苦滅道聖諦)


그것은 참으로 바른 성스러운 여덟가지도(八正聖道)로서, 이름하여 바른 견해(正見), 바른 겨냥(正思惟), 바른 말(正語), 바른 행위(正業), 바른 생활(正命), 바른 노력(正精進), 바른 마음챙김(正念), 바른 정신집중(正定)이니라.


4. 수행자들이여, 이것이 둑카에 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


이것에 관해서는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는 진리(法)이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의 성스러운 진리는 마땅히 이해되어야 하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이해되어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의 성스러운 진리를 마땅히 나는 이해하였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이해되어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제거되어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엇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의 원인이 되는 성스러운 진리를 마땅히 나는 제거했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제거되어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6. 수행자들이여, 이것이 둑카를 멸하는 것에 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


이것에 관해서는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는 진리이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를 멸하는 성스러운 진리는 마땅히 깨달아야 하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깨달아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를 멸하는 성스러운 진리를 마땅히 나는 깨달았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깨달아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7. 수행자들이여, 이것이 둑카를 멸하는 것으로 이끄는


도에 관한 성스러운 진리이니라. 이것에 관해서는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는 진리이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를 멸하여 도에 이르는 성스러운 진리는 마땅히 닦아나가야 하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닦아 나가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이와같은 둑카를 멸하여 도에 이르는 성스러운 진리를 마땅히 나는 닦았느니라.


수행자들이여, 마땅히 닦아나가야 하는 진리에 대해서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었느니라.


거기에서 나는 바른 견해의 눈이 열렸으며, 예리한 관찰력이 생겨났으며, 지혜가 일어났으며, 진리에 대한 이해가 일어났으며, 안으로 빛이 일어났느니라.


8. 수행자들이여, 이때 내가 이 사성제에 대해서 자연적 성품의 핵심을 세가지 측면으로 관찰하고 열두단계로 꿰뚫어 명확하게 완전히 알지 못했다면 수행자들이여,


나는 천인들이나 마군들과 범천들과 청정히 수행하는 이들(사문, 바라문, 인간들과 천신들) 가운데에서 위없는 최상의 깨달음을 성취한 스승이라 이름할 수 없어 가르침을 펼 수 없었을 것이니라.


수행자들이여, 그러므로 나의 이 네가지 성스러운 진리의 내적 지식이 세가지 측면과 열두가지 단계로써 이들의 자연적 성품의 핵심에 이르러 매우 명확했기 때문에 수행자들이여,


이때 내가 세 계층의 천신들과 마군들과 범천들과 청정히 수행하는 이들(사문, 바라문, 인간들과 천신들) 가운데에서 이들의 스승이 되어 가르칠 수 있었던 것이고 이것은 내가 위없는 최고의 깨달음을 성취하였기 때문이며, 여기에서 나에게 내적지식이 일어나 확실히 나의 마음에 모든 부담은 덜어졌었고, '이것이 나의 마지막 탄생이다.


나에게 더 이상 존재함이 없다.'고 확신하게 되었느니라.


세존께서 이와같이 설법하시었다.


이로 인하여 다섯 수행자들은 매우 기뻐하며 환희하여 세존의 설법을 믿고 받아지녔다.


이러한 가르침을 설하시어 마쳤을 때 꼰단냐(교진여)에게 청정한 때없는 진리의 눈이 뜨이게 되었다.


그것은 "무엇이든지 조건에 의해서 일어나는 것은 조건에 의해 사라지게 된다."라는 진리에 대한 분명한 확신이 일어난 것이다.


9.세존께서 이와같이 법륜을 굴려 정법을 세우시니, 땅에 머무는 모든 천신들이 소리높여 외쳐대기를, "세존께서 이와같이 바라나시의 선인들이 거주하는 사슴동산에서 무상의 법륜을 굴리어 정법을 높이 세우셨으니 이는 과거의 그 어느 누구에 의해서도 세우지 못했던 것이라 사문이나 바라문이나 천신이나 마군이나 범천 등 세상의 어떠한 자라도 능히 엎드려 공경할지니라."


10. 지상에 머무는 천신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사대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사대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도리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도리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야마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야마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도솔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도솔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화락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화락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타화자재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타화재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범중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범중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범보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범보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대범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대범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소광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소광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무량광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무량광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광음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광음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소정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소정천왕들이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무량정천왕들이 이와같이 외쳤다. 무량광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편정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편정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광과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광과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무번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무번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무열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무열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선견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선견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대묘견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대묘견천왕들의 이와같은 소리를 듣고, 유정천왕들이 소리높이 외쳤다.


"세존께서 이와같이 바라나시의 선인들이 거주하는 사슴동산에서 무상의 법륜을 굴리시어 정법을 높이 세우셨으니 이는 과거의 그 어느 누구에 의해서도 세우지 못했던 것이다.


사문이나 바라문이나 천신이나 마군이나 범천등 이 세상의 어떠한 자라도 능히 엎드려 공경할지니라."


11. 이와같이 그찰라에, 그 눈깜짝할 사이에, 그 극히 짧은 시간에 범천세계에까지 이르러 모든 천상의 일만국토가 진동하고 또 진동하며 이곳에서 저곳으로 수없이 크게 흔들리니 이 한없이 넓고 큰 찬란한 광명은 일체 천신들의 위신력을 초월하는 것이었다.


12. 이때에 세존께서 찬탄하여 말씀하시기를 "참으로 꼰단냐는 깨달았다. 참으로 꼰단냐는 깨달았다." 이로 인해서 꼰단냐 존자는 "안냐 꼰단냐(깨달음에 이른 꼰단냐)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 만복골1길 207   |   전화 (041) 567-2841   |   팩스 (041)567-2842   |   E-mail : hoduvipa@hanmail.net
사단법인 위빳사나 수행처 호두마을   |   정창근   |   312-82-08949 통신판매업신고 제2014-충남천안-451호
Copyright(C) 2007 사단법인 위빳사나 명상센터 호두마을. ALL RIGHT RESRVED.